Look Inside 어스본 - 우리 아기 첫 촉감 그림책

영국 아이들이 적어도 한 권씩은 본다는 어스본의 명실상부한 스테디셀러 'That's not my..' 시리즈!
한국에서는 '우리 아기 첫 촉감 그림책'이라는 이름으로 출간되어 많은 엄마와 아가들에게 사랑받고 있어요. 

이 시리즈의 무려 50번째 타이틀이 7월에 출간되었어요. 영국과 미국을 비롯한 세계 곳곳에서 50번째 타이틀의 주인공은 누가 될지 초미의 관심사였는데요, 그 주인공은 바로...'유니콘' 이였답니다!   

'우리 아기 첫 촉감 그림책'  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살짝 들여다볼까요?

피오나 와트

어스본의 많은 베스트셀러를 배출해낸 작가 '피오나 와트' 가 '우리 아기 첫 촉감 그림책' 시리즈의 편집을 맡고 있어요.

피오나는 이 시리즈를 위해 일러스트레이터 '레이첼 웰스' 와 매우 가깝게 일하고 있는데요, 책의 초안을 잡고 어떤 재질이 각 주제에 어울리는지 등을 상의하지요.

예를 들어 '코끼리' 의 경우, 귀, 코, 상아, 꼬리, 배, 그리고 발까지 코끼리만이 가지고 있는 특징들에 대해 의논해요.    

피오나: "초안을 만들고 보니, 우리는 코끼리의 꼬리 끝부분이 더 커야 한다고 생각했어요. 그래서 레이첼이 이 부분을 수정한 스케치를 보내왔죠.

하지만 꼬리털에 폭신한 솜을 넣기에는 아직도 작아 보였어요. 게다가 뒷배경에 추가된 사과나무는 좋은 생각이 아니었어요. 코끼리는 사실 사과를 먹지 않거든요. 적어도 야생에서는요. 

레이첼의 세 번째 시안에서는 코끼리가 나뭇가지를 쥐고 있어요.  마지막으로  어스본 아트 다이렉터인 '메리 카트라이트' 는 꼬리의 모양이 물방울처럼 보이면 안 된다는 점과 우리의 작은 친구 흰생쥐가 빠졌다는 걸 알려줬어요. 

색깔까지 더한 위 시안에서는 꼬리의 모양이 수정되고 꼬마 생쥐 친구도 나타난 것을 볼 수 있죠?! 이제 꼬리 부분에 넣을 재료를 고르는 일이 남아있어요. 이 시리즈의 생명은 '촉감'에 있어요. 꼭 어울리는 재질을 찾을 때까지 저희의 고민은 계~속된답니다"

한국의 베이비 독자들을 위해 엄선한 '우리 아기 첫 촉감 그림책'  을 만나보세요.